손오공과 함께 2016년에도 아이들의 놀권리 지키기는 계속됩니다.